후유장해보험 보장사례

 

우리 몸에 후유장해가 남는다는 것은 나의 이야기가 아니라 특별한 다른 사람의 이야기일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후유장해는 누구에게나 나타나는 것이기 때문에 특별히 더 경계를 해야 합니다.
교통사고를 당해서 다리 수술을 하면서 다리를 약간 절며 걷게 된 경우도 후유장해에 속하고 나이를 먹으면서 관절염이 심한 경우에도 후유장해에 속한다고 합니다.


이처럼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는 후유장해는 후유장해보험으로 보장을 받아 치료도 받고 경제적인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것이 좋은데 오늘은 후유장해보험을 보장받은 사례들을 이야기보려고 합니다.

위암에 걸려서 위를 모두 절제한 사람은 후유장해율 50% 판정을 받을 수 있고 관절염으로 고생을 하다가 인공관절을 삽입한 사람은 후유장해율 30%로 보장을 받았습니다.


또 길을 가다가 넘어지면서 허리와 엉덩이의 고관절이 손상된 사람은 가입금액의 10~20%를 받았고 테니스 등의 운동을 하다가 잘못 치면서 어깨를 다쳐 회전근개가 파열된 사람은 가입금액의 10%를 보장받았습니다.

이처럼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생길 수 있는 사고와 질병으로 받을 수 있는 후유장해보험은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미리 준비해야 합니다.